2019 국제섬유아트페어 개최

기사입력 2019.05.26 15:21 조회수 13,11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 국제섬유아트페어 (INTERNATIONAL FIBER ART FAIR-FAF)가 2019년 5월 25일부터 31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2 전시실에서 세계적인 염색작가인 에린 노블을 비롯한 외국작가 13명, 한국작가 15명이 참가해 작가들의 개인전을 형태로 전시된다.


이번 아트페어에 한국작가로 참여하게 되는 장혜홍 섬유예술가 (복합문화공간 행궁재 갤러리 관장)는  '청, BLUE PROJECT 2019'를 선 보인다.  한국전통염색법으로 쪽염색을 다양하게 하여 한국전통바느질인 쌈솔로 한땀 한땀 바느질로 작품을 완성했다. 


장작가는 작품에 대한 설명으로 " 한국의 섬유문화는 옛부터 중국과 일본을 연결한 동북아시아의 중간지점에서 독특하고 아름다운 문화를 형성했다. 청색은 동양 음양오행사상에 바탕을 둔 오방정색 중 동쪽을 상징한다. 이는 본인이 추구하는 한국 섬유예술속에 수용된 민족의 정체성을 찾아 국제저거인 미술방법으로 표현하는데 있어 상징적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하면서 "행궁재가 있는 220년 고도의 수원화성은 언제부터인가 문화적 평온함과 고요함으로 나에게 마음의 안정을 주었으며 언제나 그 감동을 작품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연극과 무용이라는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한국섬유예술의 설치미술화의 영역을 확장했다는 작가로 평가받기도 했다.


1985년부터 미술교사에 임용된 이래 작가와 교사로서의 삶을 살아온 장혜홍 섬유예술가는 2016년 8월에 중등교사를 마지막으로 31년 9개월동안 교직생활을 마치고 명예퇴직을 했다. 현재 협성대학교 색채학 강사, 수원화성문화재단이사, 복합문화공간 행궁재 관장, 수원화성미술제 디렉터, 경기미술대전 초대작가, 아프리카 가나 글로벌교육재단 이사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관련사진보기

https://blog.naver.com/ggartdaily/221546939391

https://blog.naver.com/ggartdaily/221545160178

https://blog.naver.com/ggartdaily/221545173508

[강성남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경기문화예술신문 & www.artdaily.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